‘트롯신이 떴다’ 첫방 시청률 10% 넘겼다
상태바
‘트롯신이 떴다’ 첫방 시청률 10% 넘겼다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3.05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트롯신이 떴다’]
[사진=SBS ‘트롯신이 떴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트로트 세계화 시도라는 새로운 발상으로 ‘트롯신이 떴다’가 첫방송 대박을 터뜨렸다.

SBS 예능 ‘트롯신이 떴다’가 4일 첫방송에서부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전국과 수도권에서 모두 두자리수 시청률 10%(이하 TNMS 기준)대를 넘겼다.

이날 ‘트롯신이 떴다’ 시청률은 전국 10.3% (1부 8.9%, 2부 12.2%), 수도권 12.1% (1부 10.6%, 2부 14.1%)을 기록했는데 직전 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가 한 주전 2월 26일 종방 당시 기록했던 시청률 2.8%(1부 2.7%, 2부3.0%)과 큰 차이를 보여 프로그램의 경쟁력을 엿보게 했다.

‘트롯신이 떴다’는 트로트 전설들이 모여 생애 처음으로 트로트 버스킹을 시도한 프로그램이다.

트로트 가수로 남진, 김연자, 주현미, 설운도, 진성, 장윤정이 출연하고 가수 정용화와 붐이 합세해 진행을 도왔다.

이날 ‘트롯신이 떴다’ 최고 1분 시청률은 장윤정이 차지했다. 장윤정은 ‘초혼’을 불러 전국 시청률 15.7%, 수도권 17.3%까지 상승했다.

TNMS 시청자 데이터에 따르면 이날 ‘트롯신이 떴다’ 첫 방송은 전체 연령대 중 50대에게 가장 인기가 높았다. 50대 시청률은 1부 7.7%, 2부 12.0%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