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소속 연예인 루머…허위사실 ‘강경 대응’ 예고
상태바
신천지 소속 연예인 루머…허위사실 ‘강경 대응’ 예고
  • 박병윤 기자
  • 승인 2020.03.05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TV]
[사진=연합뉴스TV]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신천지 신도들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일부 연예인들을 신천지 교인으로 지목하는 루머가 돌고 있다. 이에 해당 연예인들이 잇따라 강력히 대응에 나섰다.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함께 각종 루머도 기승을 부리면서 다수 연예인을 신천지 교인으로 언급한 선전지가 유포됐다.

유재석과 정형돈 등이 선전지에 언급된 FNC엔터테인먼트는 4일 “소속 아티스트를 향한 특정 종교와 관련된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다”며 “저희 소속 아티스트는 특정 종교와 전혀 무관하며 해당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FNC는 “위기를 극복해야 하는 지금 무분별하게 양산되는 루머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악성 루머 양성, 악의적인 비방 게시물과 관련해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법적 절차를 토대로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동욱 소속사 킹콩바이스타쉽도 허위사실이 유포되고 있다며 “강경한 법적 대응을 할 방침”이라며 “루머 확대 및 재생산 등 아티스트의 명예와 인격을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법적 절차를 토대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남규리 소속사 콘텐츠 난다긴다도 “소속 아티스트 남규리와 특정 종교에 대한 허위사실 및 악성 루머가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해당 아티스트와 종교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선전지에 지목된 가수 테이 역시 SNS(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제가 그 종교인이라니요?”라며 “어떤 누구라도 이런 상황을 이용해 거짓 정보를 재미 삼아 흘리고 이용하지 마세요. 제발 부탁드린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