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대출금리 지원
상태바
안동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대출금리 지원
이차보전금 긴급 지원으로 소상공인 피해 대응 강화에 나서
  • 정상현 기자
  • 승인 2020.03.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대구경북취재본부 정상현 기자] 안동시가 코로나19로 인해 피해가 막심한 지역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어주고자 대출금리 지원에 나섰다.

이는 연초부터 신청받은 정책자금 대출금리 지원에 이은 추가 지원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의 경영 정상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소상공인 정책자금 이차보전금 지원사업’으로 140억 원 규모에 대한 대출금리 2%를 2년간 지원해왔으며, 이번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경영안정 자금 신청이 많아짐에 따라 추가로 60억 원 규모의 대출에 대한 이자를 전액 지원하기로 했으며, 부족 시 규모를 늘릴 예정이다.

신청대상은 코로나19에 의해 피해를 본 소상공인으로 융자 한도는 업체당 최대 7천만 원이며, 소상공인시장 진흥공단 안동센터에서 신청받고 있다.

또한,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의 융자대상 기준 완화, 출연금 확대, 이차보전율을 상향함으로써 피해 극복의 발판을 마련했다.

기존 신용등급 5등급 이하만 신청할 수 있었으나, 등급을 폐지함으로써 지원 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는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사업’에 따른 출연금을 기존 3억 원에서 5억 원으로 1차 증액하고, 부족 시 2차로 5억 원을 추가 출연할 예정이다. 이차보전율도 기존 2%에서 3%로 상향하는 등 많은 어려움을 겪는 지역의 소상공인이 살아나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신청대상은 지역에 거주하고 사업장을 둔 소상공인으로 경북신용보증재단에서 신청받고 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이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제때 자금을 지원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