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산업개발, 신재생에너지 보급에 ‘박차’…전력업계와 파트너십 체결
상태바
한전산업개발, 신재생에너지 보급에 ‘박차’…전력업계와 파트너십 체결
쏘울파트너스-일진전기-우진산전-동아일렉콤과 국내 태양광 및 ESS 프로젝트 공동 발굴
  • 유준상 기자
  • 승인 2020.02.28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측부터) 임효열 동아일렉콤 대표이사, 이남혁 한전산업개발 미래사업본부장, 정호철 쏘울파트너스 대표이사, 황수 일진전기 대표이사, 김태영 우진산전 부사장. [사진=한전산업개발]
(우측부터) 임효열 동아일렉콤 대표이사, 이남혁 한전산업개발 미래사업본부장, 정호철 쏘울파트너스 대표이사, 황수 일진전기 대표이사, 김태영 우진산전 부사장. [사진=한전산업개발]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한전산업개발이 국내 신재생에너지 보급확산을 위해 관련 업계의 전문 기업들과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한전산업개발은 27일 11시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전산업개발 본사에서 쏘울파트너스, 일진전기, 우진산전, 동아일렉콤과 ‘태양광 및 ESS 사업 분야 협력을 위한 MOU’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파트너십은 한전산업개발을 포함한 5개사가 국내 태양광 및 ESS 분야의 사업 발굴은 물론 국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을 위해 상호 협력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이를 바탕으로 한전산업개발은 태양광 및 ESS 사업 EPC(설계·조달·시공) 총괄과 ESS O&M(운영·관리)을 담당하며 쏘울파트너스는 프로젝트 관련 금융조달 및 마케팅 업무를, 일진전기와 우진산전, 동아일렉콤은 각각 태양광 및 ESS 시공업무를 맡게 된다.

한전산업개발은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계기로, 쏘울파트너스와 신재생에너지 구축 사업(태양광 100MW, ESS 약 300MWh 규모)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전산업개발은 올해 1차 사업(태양광 30MW와 ESS 91MWh 규모)을 먼저 진행하고, 추후 잔여물량에 대한 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한전산업개발은 2012년 스마트그리드 보급지원사업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총 180MWh 규모의 ESS를 구축한 바 있다. 특히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28건의 크고 작은 국내 ESS 화재사고가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한전산업개발이 구축한 ESS에서는 단 한 건의 화재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러한 설비안정성을 바탕으로 한전산업개발은 지난 한 해에만 141MWh 규모의 ESS를 구축, 업계로부터 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홍원의 한전산업개발 대표이사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바탕으로 각 사가 보유한 기술력과 역량을 결집해 큰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기를 기대한다”며 “한전산업개발은 태양광 및 ESS의 설비안정성을 바탕으로 국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에 적극 기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