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카드, 부산지점 소속 직원 가족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임시 폐쇄
상태바
국민카드, 부산지점 소속 직원 가족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임시 폐쇄
부산지점 소속 직원 가족 코로나 확진 판정에 부산지점 임시 폐쇄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2.28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KB국민카드는 부산지점 소속 직원 가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해당 지점을 다음 달 1일까지 한시적으로 폐쇄한다고 28일 밝혔다.

폐쇄 기간은 해당 직원의 확진 판정 여부와 방역·점검 상황 등에 따라 연장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민카드는 폐쇄 기간 고객 불편과 카드 관련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동래구 수안동의 동래지점을 대체 영업점으로 운영한다.

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 부산지점 임시 폐쇄는 지점 소속 직원 가족의 확진 판정에 따라 고객과 직원들의 감염을 예방하고 추가 확산을 막고자 취한 조치"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