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 강남점 협력사원 확진 판정받아 28일부터 휴점
상태바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협력사원 확진 판정받아 28일부터 휴점
뉴코아아울렛도 확진자 방문 통보받고 방역후 28일 휴점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2.2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확진자 근무 사실을 통보받고 28일부터 휴점에 들어갔다. [사진=오재우 기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확진자 근무 사실을 통보받고 28일부터 휴점에 들어갔다. [사진=오재우 기자]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고속버스터미널 신세계백화점 강남점과 잠원동 뉴코아아울렛 강남점이 27일 방역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사항을 통보받고 방역후 28일 휴점에 들어갔다.

관계자에 따르면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협력사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협력사원은 24일 근무 이후 개인 휴무 중이었다.

신세계는 보건 당국과 협의 후 영업재개 시점을 결정할 예정이다.

뉴코아아울렛 강남점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27일 즉시 방역을 실시하고, 질병관리본부 대응지침에 따라 28일 휴점을 실시한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 확진자는 지난 26일 오후 7시에 강남점을 방문했다.

뉴코아아울렛 강남점은 29일부터 정상 영업한다. 또 28일 휴무를 대신해 3월 2일 예정됐던 임시 휴점일에는 정상 영업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