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년 만에 '신탄진 5일장' 임시 폐쇄
상태바
250년 만에 '신탄진 5일장' 임시 폐쇄
대덕구,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주민 확진자 발생에 따라 28일, 3월 3일 휴장 결정
  • 박희송 기자
  • 승인 2020.02.2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대덕구는 관내 거주자 중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28일과 3월 3일에 열리는 신탄진 5일장을 임시 폐쇄한다고 밝혔다. [사진=대덕구청]
대전 대덕구는 관내 거주자 중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28일과 3월 3일에 열리는 신탄진 5일장을 임시 폐쇄한다고 밝혔다. [사진=대덕구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대전 대덕구(박정현 구청장)는 관내 거주자 중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28일과 3월 3일에 열리는 신탄진 5일장을 임시 폐쇄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5일장 특성 상 전국에 있는 상인들이 몰릴 수밖에 없고 확진자 발생으로 인한 주민 불안감이 증가함에 따라 긴급 방역조치의 일환으로 5일장 상인회와 협의해 휴장에 들어가기로 했다.

조선 영조때부터 3일과 8일에 장이 서 250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신탄진 5일장이 휴장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구는 지난 21일 대전시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다중이용시설·전통시장·상점가 등에 대한 대대적인 방역을 시행해오고 있다.

지난 26일 관내 주민 중 첫 확진자가 나오자 지역사회의 긴장감은 높아졌다.

이에 구는 지역사회 확산을 막고 주민 불안감 해소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전 방위적 소독을 강화하고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해 오고 있다.

박정현 구청장은 “더 이상의 확진자가 나오지 않도록 모든 인적·물적 가용자원을 총 동원해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엄중한 위기상황인 만큼 주민들도 개인위생 실천 등의 예방수칙을 잘 지켜주시고 사태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