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가 ‘코로나19’ 극복 응원 손길 이어져
상태바
유통가 ‘코로나19’ 극복 응원 손길 이어져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2.27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각사]
[사진=각사]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2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주요 대기업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극복을 응원하는 손길을 내밀고 있다.

CJ그룹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성금 10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번 사태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에 CJ제일제당과 CJ올리브영이 비상식량 및 위생용품을 제공하고, CJ대한통운이 개인택배를 지원하는 등 계열사들도 적극 참여했다.

이와 별개로 CJ제일제당은 대구시와 경상북도의 의료진, 격리환자, 취약계층의 식사를 위해 햇반컵반 등 가정간편식 1만5000개를, CJ올리브영은 위생강화를 위한 마스크와 항균물티슈 1만개를 비롯해 비타민 음료 등을 전달했다.

CJ대한통운역시 3월1일부터 한 달간 대구∙경북지역 주민들에게 개인택배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신세계그룹은 코로나19 피해 복구를 지원하기 위해 모든 임직원 뜻을 모아 10억원의 성금을 지원한다.

이번 성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할 예정이며, 대구·경북지역의 의료 인력과 소외 계층 지원 등에 우선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이에 앞서 신세계그룹은 지난 24일, 이마트를 통해 마스크 10만장을 대구광역시 사회재난과에 기부한 바 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대구광역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0억원 규모의 긴급 자금 지원을 결정했다.

아울러 현장에서 헌신적으로 노력하고 있는 의료진과 의료지원 봉사자, 방역 인력 등을 위해 생필품과 위생용품 지원에도 나설 예정이다.

아울러 현대백화점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협력사들의 경영 안정을 위해 ‘상생협력기금’ 500억원을 긴급 조성해 무이자로 지원해주고 있다. 긴급 자금이 필요한 협력사의 경우 업체별로 최대 1억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