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 코로나19 확산에 미국 직항편 운항 축소
상태바
델타항공, 코로나19 확산에 미국 직항편 운항 축소
  • 윤진웅 기자
  • 승인 2020.02.2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델타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한국과 미국 간 노선의 주당 운항 횟수를 일시적으로 축소한다고 27일 밝혔다.

먼저, 인천발 미니애폴리스행 직항편은 오는 29일을 마지막으로 4월 30일까지 운항을 중단한다. 인천 - 애틀랜타, 디트로이트 및 시애틀 노선 또한 4월 30일까지 주 5회로 운항이 축소된다. 아울러, 인천-마닐라 노선 신규 취항은 기존 3월 29일에서 5월 1일로 연기될 예정이다.

델타항공은 고객이 변동된 비행 일정으로 도움이 필요할 경우, 가능한 제휴사 항공편 활용 등을 통해 비행 일정 조정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