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27일 수지·기흥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발생
상태바
용인시, 27일 수지·기흥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발생
  • 김승희 기자
  • 승인 2020.02.27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사진=용인시]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사진=용인시]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용인시에서 27일 하루 3명(3,4,5번)의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3,4번은 용인-2번 확진환자 관련자이며, 5번은 안동시 확진환자 관련자다.

용인시는 27일 수지구 죽전동 동성2차아파트의 C모씨(30세·여)와 기흥구 마북동 구성역효성해링턴플레이스의 D모(52세·남)씨, 신갈동 삼익리베리움오피스텔의 E모씨(25세·여)가 각각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용인-5번 확진환자 E씨는 지난 21일 안동시 방문 때 이용한 노래방 이용자 중 확진환자가 발생했다는 안동시보건소의 통보에 따라 26일 오후 9시50분 기흥구보건소에서 검체를 채취했고 씨젠의료재단에서 진단검사를 했다.

E씨는 기흥구 동아에스티연구소에 근무하고 있으며 가족 1명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오후 1시50분 현재 E씨에 대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접촉자나 동선에 대한 역학조사관의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신속히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밝혀진 용인-3번 확진환자 C씨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수지구 죽전동 B모씨(35세)의 배우자이며, 용인-4번 확진환자 D씨는 B씨의 포스코건설 분당현장 동료이다.

시는 전날 용인-2번 확진환자인 B씨의 밀접 접촉자로 자가격리하던 C씨의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진단검사를 의뢰했고 27일 새벽 2시20분 양성 통보를 받았다. 함께 검사한 C씨의 두 자녀와 친정 부모, 여동생은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이에 시는 새벽 3시 C씨를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하고 자녀 2명을 동천동 C씨 친정으로 보낸 뒤 동성아파트 일대와 남편 B씨의 동선으로 파악된 곳 등을 추가 방역소독했다.

기흥구 마북동의 D씨는 지난 23일부터 발열증상이 나타났고. 25일 오전 발열과 근육통 증상으로 언남동 우리들소아청소년과에서 감기약 처방을 받은 것으로 밝혔다.

이후 26일 오전 11시38분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고 씨젠의료재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D씨를 병상 배정 전까지 자택에서 자가격리하도록 조치하고 기흥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일시폐쇄한 뒤 방역소독했다. D씨의 부인과 처제는 검체를 채취할 예정이며 자녀 2명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D씨가 방문한 언남동 우리들소아청소년과도 긴급 방역소독하고 폐쇄했다.

시는 C씨와 D씨의 접촉자와 동선에 대해선 역학조사관의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 격리하고 방역소독할 방침이다. 아울러 이들의 동선이 확인되는 대로 시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용인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문의는 질병관리본부(1339), 용인시콜센터(1577-1122), 처인구보건소 감염병관리팀(031-324-4981), 기흥구보건소 감염병관리팀(031-324-6975), 수지구보건소 감염병관리팀(031-324-8566)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