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코로나19 ‘심각’ 단계 격상으로 '확산 방지 대처상황 보고회' 개최
상태바
광주시, 코로나19 ‘심각’ 단계 격상으로 '확산 방지 대처상황 보고회' 개최
  • 이배윤 기자
  • 승인 2020.02.27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광주시]
[사진=광주시]

[이뉴스투데이 이배윤 기자] 광주시는 지난 26일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대처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코로나19의 국가감염병 위기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마련됐으며 신동헌 시장을 비롯한 부시장, 국·소장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보고회는 신천지 교회로 의심되는 시설 폐쇄와 종교시설을 포함한 다중이용시설 및 취약시설 방역소독 지속 실시에 대한 내용을 시작으로 청소년수련관, 시립중앙도서관 등 다중이용시설 휴관 연장, 격리시설 및 병상 현황 파악, 선별진료소 확대 운영, 방역물품 확보 등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에 대한 강도 높은 대책 방안 등을 논의했다.

신 시장은 “광주시에는 현재 확진자가 없지만 주변 지역에서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감염 확산이 우려되고 있는 만큼 효율적·실질적인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면서 “시에서 공식적으로 제공되는 내용 이외의 미확인 내용들이 전파되지 않도록 해 시민불안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