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협력사 피엠에스, 포스코그룹 안전대상 상금 1000만원 전액 기탁
상태바
광양제철소 협력사 피엠에스, 포스코그룹 안전대상 상금 1000만원 전액 기탁
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에 기탁 척수장애인협회광양시지회 리모델링에 활용 예정
  • 송덕만 기자
  • 승인 2020.02.27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광양제철소 협력사인 피엠에스(대표 최경식)가 26일 ‘포스코그룹 안전대상(大賞)’ 상금 1000만원을 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에 전액 기탁했다.

광양제철소 협력사 피엠에스 최경식 대표가 포스코그룹 안전대상 상금 1000만원을 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에 기탁했다. [사진=광양제철소]
광양제철소 협력사 피엠에스 최경식 대표가 포스코그룹 안전대상 상금 1000만원을 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에 기탁했다. [사진=광양제철소]

피엠에스는 포스코의 경영이념인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에 공감하고 지역과 생상을 실천하기 위해 전 직원의 이름으로 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에 상금 전액 기탁을 결정했으며, 상금은 척수장애인협회광양시지회 쉼터 환경개선 등 리모델링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포스코그룹 안전대상은 한 해 동안 무재해를 실현한 공장, 그룹사, 해외법인, 협력사 중 안전활동이 우수한 사업장에 대해 추천과 응모를 받아 단계별 심사를 거쳐 수여하는 상이다.

올해 포스코그룹 안전대상은 포스코 광양제철소 후판공장, 포항제철소 STS제강정비섹션, 해외법인에 포스코베트남, 그룹사에 포스코강판, 협력사에 피엠에스(광양), 만서기업(포항)이 수상했다.

피엠에스는 경영층의 안전리더십을 바탕으로 전 직원 안전마인드 제고와 안전관리수준 향상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안전대상을 수상했다.

특히, 피엠에스는 동영상 안전교육을 강화하고 자체 안전 가이드북을 제작하는 등 안전한 사업장을 구현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경식 대표는 “포스코그룹 안전대상 상금을 지역 이웃들을 위해 쓸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피엠에스는 직원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고 무재해 사업장 구현에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피엠에스는 2009년 설립되어 광양제철소 내 공장의 기계정비를 담당하고 있으며, 2015년부터 매년 1200만 원의 장학금을 광양장학회에 기탁해 지역인재 육성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정부로부터 ‘숙련기술 장려 모범사업체’, ‘인적자원 개발 우수기관’ 인증을 받는 등 직원들의 직무역량과 경쟁력 향상에도 힘쓰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