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D, 블루라이트·소비전력 낮춘 OLED 글로벌 인증
상태바
삼성D, 블루라이트·소비전력 낮춘 OLED 글로벌 인증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2.27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GS '아이케어' 인증(왼쪽), UL '에너지 세이빙' 인증. [사진=삼성디스플레이]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블루라이트와 소비전력을 낮춘 5G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OLED를 선보였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최신 스마트폰용 OLED의 블루라이트 비중을 낮추고 소비전력을 절감해 글로벌 인증업체인 SGS로부터 ‘아이 케어’, UL로부터 ‘에너지 세이빙’ 디스플레이로 인정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SGS(Société Générale de Surveillance)는 1878년 설립된 글로벌 인증·검사 전문 업체로 스위스에 본사를 두고 있다. UL(Underwriters Laboratories)은 1894년 설립된 글로벌 안전 인증기업이다.

SGS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의 최신 OLED의 블루라이트 비중은 업계 최저 수준인 6.5%로 지난해 선보인 OLED의 7.5%보다 더 낮아졌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자사의 OLED 제품이 일반적인 LCD에 비해 블루라이트 비중이 약 70% 가량 낮다고 설명했다.

UL은 소비전력 역시 15% 가량 감소했다고 밝혔다. UL은 사진, 방송, 인터넷 콘텐츠 이용 시 각각의 소비전력을 평가했다. 평가 결과 신제품 평균 소비전력이 약 1.5W에서 약 1.3W로 15% 가량 낮아졌다고 밝혔다.

한편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내 5G스마트폰의 비중이 올해 14%(1억9000만대)에서 2024년 50%(7억5000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스마트폰 사용자의 월별 데이터 이용량 역시 2018년 7GB에서 2024년 32GB로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런 스마트폰 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동일한 에너지에도 더 많은 빛을 낼 수 있도록 유기재료의 효율을 높이기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해왔으며 이를 통해 소비전력과 블루라이트를 낮춘 신제품 OLED를 선보일 수 있었다고 밝혔다.

백지호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 전략마케팅팀장(부사장)은 “5G 상용화에 따라 4K, 8K와 같은 초고해상도 스트리밍 서비스 및 클라우드 기반의 게임 콘텐츠, 네트워크에 상시접속할 수 있는 환경이 확대되면서 개인별 모바일 기기 사용시간도 늘어나고 있다”며 “선명한 화질과 차별화된 디자인에 소비전력과 시력보호까지 탁월한 OLED가 5G시대를 선도할 최적의 디스플레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