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 코로나19 확산에 가맹점 지원책 내놔
상태바
이마트24, 코로나19 확산에 가맹점 지원책 내놔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2.27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이마트24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진자 매장 방문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가맹점 지원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이마트24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가맹점을 방문한 것이 확인될 경우, 즉시 접촉자 확인 후 격리 조치를 진행하고, 본사 비용으로 선제적인 방역을 실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아울러 질병관리본부의 지침에 따라 방역일 다음날까지 휴점함에 따른 가맹점 부담을 완화하고자 이마트24는 지원안을 마련했다.

확진자 방문 점포에는 방역 당일과 다음날까지 도시락, 김밥, 주먹밥, 샌드위치, 햄버거 등 프레시 푸드 상품 폐기 비용을 100% 지원한다. 통상 오전 10시에 익일 발주가 마감되기 때문에 익일 휴점으로 인해 발생하는 폐기 부분이다.

또 방역 후 휴점기간 이틀에 해당하는 월회비에 대해서 감면을 결정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중소협력업체를 위해 상품 결제대금 조기지급 요청이 있을 경우 일정을 앞당겨 지급할 계획이다.

이마트24 지원담당 상무는 "갈수록 코로나19가 확산되고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가맹점과 중소협력업체를 위해 지원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