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아 광교 3월 2일 개점 “경기권 최고 명품 라인업 갖출 것”
상태바
갤러리아 광교 3월 2일 개점 “경기권 최고 명품 라인업 갖출 것”
프리즘 연상케하는 1451장 삼각유리 540m 길이 ‘갤러리아 루프’ 명물
점포 중 가장 큰 규모, 명품 등 440 브랜드…1년차 매출목표 5000억원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2.2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러리아 광교 외관. [사진=한화 갤러리아]
갤러리아 광교 외관. [사진=한화 갤러리아]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면세점도,아울렛도 아닌 명품관 사업에 집중키로 한 한화갤러리아가 오는 3월 2일 수원 광교 컨벤션복합단지에 신규 백화점 ‘갤러리아 광교’를 오픈한다.

27일 갤러리아에 따르면 광교점은 운영 중인 5개 점포 중 가장 큰 규모이자 10년만에 오픈하는 신규 점포다. 영업면적 7만3000㎡로 영업공간은 지하층1에서 지상 12층까지다.

가장 화제가 될 포인트는 외관이다. 백화점에는 창문이 없다는 정형적인 형식을 깨고 유리 통로인 ‘갤러리아 루프’를 도입했다. 백화점으로 드물게 전 층에 빛을 들여오는 파격을 선보였다.

갤러리아 광교 건물은 ‘건축계의 노벨상’ 프리츠커상 수상자인 렘 콜하스 ‘OMA’ 건축사무소에서 설계와 디자인을 담당했다.

콘셉트를 ‘당신 삶의 빛’으로 삼고, 프리즘을 연상시키는 1451장 삼각 유리가 ‘갤러리아 루프’를 이룬다. 이를 관통한 다양한 빛의 스펙트럼이 매장에 쏟아진다. 다양한 빛 스펙트럼처럼 갤러리아 광교는 고객들에게 쇼핑, 문화, 예술, 미식 등 다채로운 콘텐츠를 제안,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다채로운 빛이 되겠다는 계획이다.

총 540m 갤러리아 루프 빛을 따라 걸으며 예술작품을 만날 수 있는 ‘아트로드’로서 면모를 자랑한다. 유명 작가 아트워크가 곳곳에 설치되어 있다. 특히 3층과 10층 ‘갤러리아 루프’ 계단형 광장에서 전시와 이벤트도 실시한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갤러리아 광교는 경기 남부권의 새로운 랜드마크를 넘어서, 국내를 대표하는 아름다운 건축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갤러리아 광교 외관. [사진=한화 갤러리아]
갤러리아 광교 외관. [사진=한화 갤러리아]

영업적으로는 최고 명품 라인업을 갖추고 수원은 물론 용인·동탄·분당 등 경기 남부권 명품 수요를 공략한다는 포부다. 이에 명품을 비롯하여 수입 컨템퍼러리, 프리미엄 코스메틱, 그리고 상품과 체험을 결합한 홈리빙 및 키즈 등 다채로운 스펙트럼을 자랑하는 MD 구성을 갖췄다.

총 브랜드는 440여개로 구찌, 펜디, 발렌시아가 등 최근 인기가 높은 브랜드를 비롯해, 불가리, 예거르쿨트르, IWC, 태그호이어, 쇼메 등 명품시계 및 주얼리, 오프화이트, 발리 파비아나필리피 등을 만날 수 있다. 주요 명품 브랜드로 구성된 2층 명품뷰틱 매장은 올해 상반기내로 브랜드 별 일정에 맞춰 순차적으로 오픈한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경기권 최상위 명품 라인업 구축은 ‘의지나 희망사항’이 아닌 다수 명품 브랜드와 긍정적 협의 및 입점 실무 작업 등에 기반한 ‘구체적 사실’이고 멀지 않은 시점에 고객 및 업계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갤러리아 광교는 대규모 컨벤션센터를 비롯해 고급 오피스텔, 호텔과 아쿠아리움(올해 말 오픈 예정)등 다양한 시설이 연계된 형태로 갤러리아가 처음 선보이는 대형 복합 쇼핑몰 형태다.

김은수 갤러리아 대표이사는 “국내를 대표하는 명품 백화점 압구정동 명품관에 이어 갤러리아 광교를 ‘제2의 명품관’으로 키우겠다는 비전 하에 오픈 1년차 매출액 목표를 5천억원으로 한다”며 “2020년은 갤러리아 광교 오픈을 필두로 백화점 사업 강화와 함께 온라인몰 개편, 플랫폼 기반 신사업, 신규 브랜드 발굴 및 사업 전개가 가시화되는 변화의 원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