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투협, ‘자본시장 코로나19 극복지원단’ 구성
상태바
금투협, ‘자본시장 코로나19 극복지원단’ 구성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2.26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금융투자협회는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른 금융투자업계와 자본시장 차원의 공동 대응을 위해 ‘자본시장 코로나19 극복지원단’을 구성,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자본시장 코로나19 극복지원단’은 현재의 각 사별 대응이 보다 체계적, 입체적으로 전개되도록 지원하는 비상대책기구로서 향후 감염확산이 종식되는 시점까지 상설 TF 형태로 운영된다.

지원단은 성인모 산업·시장 총괄부문장을 단장으로 자본시장지원반(반장 이창화 증권·선물부문 대표), 금융투자회사지원반(반장 오무영 산업전략본부장), 지역사회지원반(반장 윤영호 정책지원본부장) 등 3개 분과로 구성된다.

자본시장지원반은 자본시장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이상 징후 발생 시 단계별 대응조치를 진행한다. 또한 시장참여자의 투자심리 안정을 도모하고, 관계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상장회사 주총 지원 및 자본시장의 안정적 운영을 위한 지원 업무 등을 수행한다.

금융투자회사지원반은 증권, 선물, 자산운용, 부동산신탁 등 각 사의 대응계획에 참고할만한 사례를 공유해 효율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향후 사태 장기화로 제도 개선이 필요한 경우 관련 건의를 총괄하는 기능도 수행할 예정이다. 

지역사회지원반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된 경기 회복을 위해 재래시장 및 소상공인과의 상생 활동, 헌혈․기부 등 금융투자업계의 사회공헌 활동을 지원한다.

한편, 금융투자협회는 금융투자회사 임직원의 원격․자택근무가 가능하도록 금융당국에 비조치의견서를 받아 업계에 안내(2.7)하고, 금융투자교육원이 주관하는 금융투자전문인력 자격시험 일부를 취소한 바 있다. 또한, 앞서 계획된 집합연수 일부도 온라인연수로 대체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