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신천지 신도 3만3582명 긴급 전수조사
상태바
경기도, 신천지 신도 3만3582명 긴급 전수조사
16일 과천 신천지교회 예배 참석자 9930명 우선 조사 실시
도 공무원 49명, 신천지 신도 210명으로 이뤄진 조사단 구성
  • 김승희 기자
  • 승인 2020.02.26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과천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를 찾아 현장 지휘를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25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과천 신천지예수교회 부속기관를 찾아 현장 지휘를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경기도가 신천지 교회 도내 신도 명단을 확보한데 이어 이들에 대한 긴급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도는 26일 경기도 조사단을 파견해 신천지 측과 협의하에 경기도내 신천지 신도 3만3582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시작했다. 오는 28일까지 3일 내에 마무리한다는 목표다.

이는 25일 도가 긴급 역학조사를 통해 확보한 도내 신도 명단으로 지역사회 감염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대책의 일환이다.

도는 대구 방문 경기도 신천지 신도 중 기존 명단 20명에서 추가 확보된 15명과 지난 16일 과천 신천지교회 예배에 참석한 9930명을 우선 조사한 뒤 경기지역 신도 3만3582명에 대해서도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9930명 중에는 경기도 거주자가 4890명이며 서울시 4876명, 인천시 100명, 기타 64명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에는 신천지 교회 측에서 210명이 동원된다. 이들은 직접 명단에 있는 신도들에게 전화해 증상 및 보건소 검사 여부 등을 묻고 선별진료소를 안내한다.

도에서는 공무원 조사단을 구성해 3일간 파견했다. 총 49명으로 구성된 이들은 조사장소에 입회해 조사서 배부와 회수, 조사결과 정리·집계 등을 담당하며 조사과정을 주도한다.

도는 신천지 교인의 특성상 모르는 사람의 연락을 받지 않는 경우가 많다는 전문가의 조언에 따라 신천지 교인들이 직접 조사에 착수하도록 조치해 빠른 조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경기도 공무원들이 조사과정이 매뉴얼대로 이뤄지고 있는지 철저히 관리해 속도와 정확성 두 마리 토끼를 다 잡는 조사가 되도록 조치한 것이 특징이다.

도는 전수조사 후 결과를 반영한 세부 대응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미응답자 및 통화불능자는 경찰에 협조를 구해 소재 파악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되는 것을 최대한 막기 위해 신천지 인력을 동원해 빠르게 전수조사에 들어갔다”며 “신뢰할 수 있는 결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도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