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군민·기업체 불편주는 규제 '타파'
상태바
영동군, 군민·기업체 불편주는 규제 '타파'
'2020년도 규제 발굴 보고회', 군 산하 전 부서의 협조 현장밀착형 규제 발굴 추진…영국사 문화재관람료 폐지 등 총21건 규제애로 해소
  • 박희송 기자
  • 승인 2020.02.26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영동군은 26일 군청 상황실에서 2020년도 규제 발굴 보고회를 갖고 군 산하 전 부서의 협조아래 현장밀착형 규제 발굴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사진=영동군청]
충북 영동군은 26일 군청 상황실에서 2020년도 규제 발굴 보고회를 갖고 군 산하 전 부서의 협조아래 현장밀착형 규제 발굴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사진=영동군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충북 영동군이 군민 생활 불편을 개선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올해도 중단없는 규제발굴에 나선다.

군은 26일 군청 상황실에서 2020년도 규제 발굴 보고회를 갖고 군 산하 전 부서의 협조아래 현장밀착형 규제 발굴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법령, 지침, 고시 등 개선이 필요한 국민생활과 밀접한 생활부문, 경제부문의 테마과제들과 그간의 적극행정을 통한 규제애로 해소 사례를 찾았다.

발굴된 주요 사례는 청소년수련시설 이용범위 제한 폐지, 산지 복구의무면제 신청서류 간소화, 종교단체와 소통을 통한 영국사 문화재관람료 폐지 등 총21건의 규제애로 해소와 군민편의 향상을 위한 다양하고 참신한 과제들이 발굴됐다.

군은 개선이 필요한 과제로 발굴된 건에 대해서는 실효성과 적용가능성 등을 꼼꼼히 짚어보고 내용의 타당성·규제 여부를 검토해 중앙부처 건의·자체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규제혁신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적극행정 우수사례를 발굴하고 규제개선 발굴에 기여한 공무원에게는 인센티브도 부여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군민의 여러 의견을 귀담아 듣고 행정의 불합리함을 적극 찾아 과감히 정비할 방침”이라며 “군민 생활과 경제활동에 걸림돌이 되는 규제들은 적극 개선, 지역발전을 앞당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