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코로나19 주요 농축산물 및 생필품 가격안정에 총력
상태바
농협, 코로나19 주요 농축산물 및 생필품 가격안정에 총력
3월 31일까지 수급대책상황실 운영으로 수급불안 상황에 사전 대처키로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2.26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협은 지난 1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열린 화훼류 소비촉진 행사를 가졌다. 사진 왼쪽에서 네 번째가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사진=농협]
농협은 지난 13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열린 화훼류 소비촉진 행사를 가졌다. 사진 왼쪽에서 네 번째가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사진=농협]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농협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주요 농·축산물 및 생필품을 최대한 확보해 서민생활 안정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고자 오는 3월 31일까지 ‘주요 농·축산물 및 생필품 수급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주요 품목은 △마스크 △손세정제 △라면 △생수 △즉석밥 △무 △ 배추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등 10가지다. 공급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특히 마스크는 정부와 협력하여 최대한 공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주요생필품인 라면, 손세정제, 생수, 즉석밥 등과 채소, 축산물 등 수급대책품목에 대해 공급물량을 본격적으로 확대해 수급불안 상황에 적극 대처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수급상황을 면밀히 검토하고, 문제가 예상되는 품목은 공급물량을 평시대비 최대 2배까지 확대한다.

이렇게 확보된 주요 생필품 및 농축산물은 농협몰과 전국의 하나로마트 등을 통해 소비자에게 공급한다. 농협은 단기적으로 생필품 공급물량 확대에 주력하고, 중기적으로 소비 위축을 대비한 농축산물 판매를 위한 구체적 계획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시점에 충분한 생필품 및 농축산물 등을 공급하여 조금이나마 서민생활에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며, 이 역경을 극복하는데 농협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