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코로나19 피해 고객에 대출·만기유예 등 금융지원 나서
상태바
우리금융, 코로나19 피해 고객에 대출·만기유예 등 금융지원 나서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2.26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우리금융은 그룹 차원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를 발족하고 전 그룹사가 금융지원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우선 우리은행은 대면 접촉에 따른 불안감을 고려해 28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인터넷·모바일뱅킹 이용수수료를 전액 면제하기로 했다.

또한 음식업, 숙박업, 관광업 분야 소상공인에게 4000억원 규모 경영안정자금을 대출해주고, 일시적인 영업실적 악화로 유동성이 부족한 소상공인에는 현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대출 만기를 유예해준다.

우리카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고객에게 최대 6개월간 카드대금 청구를 유예하고, 영세·중소가맹점을 이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다음달 31일까지 2∼3개월 무이자할부를 지원한다.

영세·중소가맹점주와 코로나19 확진자에게는 카드론 등 카드대출 금리를 인하하거나 상환을 유예해준다. 우리종합금융도 코로나19 피해 고객을 대상으로 대출만기를 유예하고, 연체이자도 면제할 예정이다.

우리금융 임직원은 아울러 이번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해 지역특산품과 물품을 구매하는 등 지원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