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25일 '코로나19' 다섯 번째 확진자 발생
상태바
안양시, 25일 '코로나19' 다섯 번째 확진자 발생
19일 대구 다녀온 직원과 미팅
  • 이배윤 기자
  • 승인 2020.02.26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이배윤 기자] 안양에서 코로나19 다섯 번째  확진자가 또 발생했다.

안양시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2월25일 15:30 기준, 1명의 추가확진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안양시 다섯 번째 확진자(46세, 남, 한국인, 관양동 부영아파트)는 한림대병원에서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았고 2월25일 09:00 기준, 양성자로 확인됐다.

현재는 보건환경연구원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격격리 조치 중에 있다.

다섯 번째 확진자는 2019년 7월에 홍콩으로 출국하였다가 2020년 1월22일 귀국했고 2월19일 대구 출장을 다녀온 직원과 업무 관계로 미팅을 한 바 있다.

안양시는 질병관리본부 즉각 대응팀과 경기도 역학조사관, 감염병지원단과 같이 확진자 동선파악과 접촉자 등을 질병관리본부 매뉴얼에 따라 확인 중이다.

현재까지 확인된 사항은 확진자가 매일 아침 07:50에 평촌역에서 지하철을 이용해 출퇴근하고 있었고, 2월20일 퇴근 이후 늦은 저녁 시간에 발열이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2월21일 오한 및 설사 증상이 있어 2월23일까지 자택에서 혼자 머물렀으며 2월24일 자전거를 이용해 한림대 성심병원 선별진료소에서 12:21에 검사를 받고 12:31에 병원 앞 오얏봉약국에서 약을 구입한 후 자택으로 귀가했다.

2월25일 08:30~08:50 한림대를 방문하여 본인 양성 확진된 사항을 확인했다.

다섯 번째 확진자는 현재까지 자택격리 중이었고 금일 중으로 경기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지역사회 감염증 확산방지를 위해 그 어느 때보다도 높은 경각심과 특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외출하실 경우 사람들이 운집하는 장소를 피하고 반드시 마스크 착용과 손세정제 사용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