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산림협력 사업 현장...활기찬 신남방 정책 펼친다
상태바
아시아 산림협력 사업 현장...활기찬 신남방 정책 펼친다
산림청-아시아산림협력기구-캄보디아, 산림협력 사업 강화…한-캄보디아 산림협력 인적교류와 산불·산림병해충 등 확대
  • 박희송 기자
  • 승인 2020.02.26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은 25일(현지 시각) 캄보디아 시엠립 주에 있는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사업지와 한-메콩 산림협력센터 사업지를 방문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왼쪽 첫번째부터 항순트라 캄보디아 산림부청장, 공영호 한-메콩 산림협력센터장, 첸초 노르부 AFoCO 사무총장,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 등 참석자들이 한-캄보디아 산림휴양 사업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산림청은 25일(현지 시각) 캄보디아 시엠립 주에 있는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사업지와 한-메콩 산림협력센터 사업지를 방문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왼쪽 첫번째부터 항순트라 캄보디아 산림부청장, 공영호 한-메콩 산림협력센터장, 첸초 노르부 AFoCO 사무총장,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 등 참석자들이 한-캄보디아 산림휴양 사업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25일(현지 시각) 캄보디아 시엠립 주에 있는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사업지와 한-메콩 산림협력센터 사업지를 방문했다고 26일 밝혔다.

AFoCO와 캄보디아 협력 사업의 골자는 지난 2016년부터 2025년까지 추진하고 있는 산림 유전자원 분야 육성 사업으로 산림복원을 위한 주요 수종의 차대검정림과 채종원(처음부터 종자의 생산만을 목적으로 조성하는 채종용(採種用)의 수목원)을 조성·관리하고 기술연수 등 인적교류 추진으로 관련 분야를 육성하는 것이다.

차대검정림은 우량목으로 선발된 개체의 유전적 특성을 판정하기 위해 각 개체의 종자로, 양성한 실생묘군(實生苗群)으로 조성한 시험림이다.

아울러 한-캄보디아 자연휴양림 모델 개발은 한-메콩 산림협력 센터와 함께 2021년 추진 예정으로, 산림과 관광을 융합한 에코투어리즘(환경 피해를 최대한 억제하면서 자연을 관찰하고 이해하며 즐기는 여행 방식이나 여행 문화) 활성화를 도모하고 지역주민의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메콩 산림협력 센터(KMFCC : Korea-Mekong Fores Cooperation Center)는 메콩강 유역 국가(CLMV :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와의 산림협력 개발을 위한 거점 기관으로, 지난 2016년 7월에 설립됐으며 캄보디아 프놈펜에 있다.

산림청은 25일(현지 시각) 캄보디아 시엠립 주에 있는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사업지와 한-메콩 산림협력센터 사업지를 방문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한-캄보디아 산림휴양지 사업지에서 관계자들이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산림청은 25일(현지 시각) 캄보디아 시엠립 주에 있는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사업지와 한-메콩 산림협력센터 사업지를 방문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한-캄보디아 산림휴양지 사업지에서 관계자들이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산림청]

현장 방문에는 ▲고기연 산림청 국제산림협력관 ▲첸초 노르부(Chencho Norbu) 아시아산림협력기구(AFoCO) 사무총장 ▲항 순트라(Hang Suntra) 산림부청장 ▲속 행(Sok Hang) 캄보디아 과학원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산림청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한-캄보디아 양국 간 산림협력이 인적교류와 산불·산림병해충 등 재해 분야를 넘어 산림 복원과 휴양 분야까지 확장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신남방 정책에 따라 앞으로도 숲에 의존하고 있는 아시아 지역주민과 지역사회의 경제적 도움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