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액셀·주문처리 업무는 로봇 ‘알 파트장’ 이 담당
상태바
LG생활건강, 액셀·주문처리 업무는 로봇 ‘알 파트장’ 이 담당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으로 효율 높여… 단순·반복 업무 가능한 소프트웨어 로봇, 업무 성공률 95%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2.2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생활건강 본사가 위치한 LG광화문빌딩. [사진=LG생활건강]
LG생활건강 본사가 위치한 LG광화문빌딩. [사진=LG생활건강]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LG생활건강이 로봇 ‘알(R) 파트장’을 엑셀 및 주문처리 등 업무에 투입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생활건강은 단순·반복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로봇업무자동화(RPA: Robotic Process Automation) 시스템인 소프트웨어 ‘알 파트장’을 도입했다고 26일 밝혔다.

알 파트장은 사람이 컴퓨터(PC)로 처리하는 업무 프로세스를 학습해 PC에서 이뤄지는 정형화되고 사람 판단이 필요하지 않은 업무를 수행한다. 사내에서 빈번하게 작업하는 엑셀 업무와 특정 전산시스템 조회 및 다운로드, 입력은 물론이고 메일 송·수신이 가능해 최종 결과 자료를 담당 임직원에게 전송하는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현재 LG생활건강 내에서는 영업, 회계, 마케팅 등 다양한 부서에서 총 8대가 활약하고 있다. 이들은 정식 인사 등록까지 마쳐 사내 통신망에 ‘인명(동료)’으로 검색되고 알 파트장 도움이 필요한 업무를 신청할 수 있는 게시판도 최근 개설됐다.

수행 업무는 249개로, 237명이 연간 총 3만9000시간을 투입해야 하는 분량이다. 특히 실적 보고, 매출 및 주문 처리 등 수작업이 많은 영업 영역에 집중 활용돼 영업사원이 본연의 업무인에 몰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알 파트장 업무 성공률은 RPA 최고 수준인 95%를 기록하고 있으며, 점차 모든 부서에서 수행하는 수작업 업무를 인계해 진행할 예정이다.

LG생활건강 RPA 운영 담당자는 “단순·반복 업무는 로봇이, 인지·분석 업무는 사람이 하는 협업 시스템을 구축하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업무 혁신과 고도화를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알 파트장이 수행하고 있는 업무의 기존 담당자들은 분석 능력과 의사결정이 필요한 주요 업무에 시간을 더 할애 할 수 있어 업무 만족도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