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조달시장 진출유망기업 지정·관리 규정 개정
상태바
해외조달시장 진출유망기업 지정·관리 규정 개정
조달청, 3월 1일부터 시행…해외 수출 의지 높고 역량 갖춘 중소·중견기업에 지패스기업 지정 문호 대폭 확대
  • 박희송 기자
  • 승인 2020.02.2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조달청]
[사진=조달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조달청(청장 정무경)은 ‘해외조달시장 진출유망기업(G-PASS기업, 지패스기업) 지정·관리 규정’을 개정, 오는 3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개정은 해외 수출 의지가 높고 역량을 갖춘 중소·중견기업에게 지패스기업 지정 문호를 대폭 넓히기 위해서다.

주요 개정 내용을 보면 다음과 같다.

▲지패스기업 신청자격 확대
종전 ‘최근 3년 이내 수요기관 납품 실적’을 신청 자격으로 요구하던 것을 폐지한다.

해외조달시장 진출 의지가 있는 중소·중견기업은 모두 신청 자격을 갖게 된다.

▲지정심사 기준 개정
수출 실적, 해외 인증·국제산업재산권·해외 마케팅 자료 보유 등 수출 역량을 집중 평가한다.

해외조달시장 진출 의지·가능성도 40% 비중으로 평가한다.

▲재지정 도입
해외조달시장 진출은 장기적 지원이 필요하므로 제한적인 연장 제도는 폐지한다.

종전은 지패스기업 지정 후 5년이 경과하면 1회에 한해 3년간, 최대 8년까지 연장할 수 있었으나 수출 의지와 역량이 있으면 횟수나 기간에 관계없이 재지정될 수 있도록 했다.

이상윤 기획조정관은 “지패스 규정이 개정됨에 따라 해외조달시장 진출 의지가 높은 기업들을 선발하고 기업들에 대해 폭넓은 지원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