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의심 행안부 직원, 음성으로 판정
상태바
'코로나19' 의심 행안부 직원, 음성으로 판정
  • 이용준 기자
  • 승인 2020.02.25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가 별관으로 사용중인 KT&G 건물.
행정안전부가 별관으로 사용중인 KT&G 건물.

[이뉴스투데이 세종취재본부 이용준 기자] 25일 오전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여 감염진단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행정안전부 직원이 음성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지난 15일 가족 모임을 위해 대구 지역을 방문하고 온 것으로 확인됐으며, 25일 오전 의심증상인 경미한 인후통증을 느껴 출근하지 않은 채, 관할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행정안전부는 당초 이 직원의 검사결과는 보건소에 검사자가 많아, 26일에야 검사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됐으나, 다행히 신속한 검사가 진행돼 이날 오후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25일 같은 층에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마스크를 지급하고 건물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는 등 '코로나19'의 발생과 확진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정부세종1청사 인근의 KT&G 건물을 임대해 별관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이 곳에는 약 1200여 명의 직원들이 건물 4~8층에 상주하며 업무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