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총 4천억원 신규 대출
상태바
하나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총 4천억원 신규 대출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2.25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하나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경영안정자금 신규 대출을 한다고 25일 밝혔다.

총 한도는 4000억원으로, 업체당 최대 5억원까지 가능하다. 기존 대출 만기·분할상환 도래 시 1년까지 상환을 유예하며, 최대 1.3%포인트 금리를 감면해준다.

주요 거점 점포에는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금융상담센터를 운영한다. 을지로 본점과 명동 사옥, 세종시 등 3개소를 시작으로 향후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또 침체한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해 임직원을 대상으로 전통시장 소비 독려 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피해가 심각한 대구·경북 지역 자가격리자와 소외 계층을 위해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을 담은 '행복상자' 2020개도 구호단체에 전달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