쓱배송 최대 20%↑…코로나19 생필품 대란 막는다
상태바
쓱배송 최대 20%↑…코로나19 생필품 대란 막는다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2.2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SG닷컴 네오003에 주차된 배송 차량. [사진=신세계그룹]
SSG닷컴 네오003에 주차된 배송 차량. [사진=신세계그룹]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코로나19로 폭증하는 온라인 장보기 수요 대응을 위해 SSG닷컴이 총력 대응에 나선다.

SSG닷컴은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국 P.P(Picking & Packing) 센터 쓱배송 처리물량을 기존 대비 지역별로 최대 20%까지 늘린다고 25일 밝혔다. 온라인스토어 네오에서 출발하는 서울‧경기지역 대상 새벽배송도 기존 대비 50% 확대한다.

쓱배송은 SSG닷컴 자사배송 시스템 명칭이다. 고객이 SSG닷컴에서 쓱배송 가능한 상품을 주문하면, 입력된 주소지를 기반으로 온라인스토어 네오 또는 각 지역 이마트 중 가장 가까운 곳에서 원하는 시간대에 맞춰 배송예정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이 본격화된 지난달 28일 이후, 이 쓱배송 주문 마감률은 전국적으로 평균 93%선까지 상승했다. 특히 확진자가 크게 늘어난 주말 이후 전국 평균 주문 마감률은 99.8%까지 치솟았다. 코로나19 사태 이전 쓱배송 마감율은 전국 평균 80%선임을 감안하면 거의 20%가 더 늘어난 셈이다.

특히 대구와 경상북도 일부 도시의 경우 지난 19일 오후 1시경부터 주문이 폭증하기 시작해, 23일 기준으로 28일 금요일까지 지정 가능한 시간대 별 예약배송이 모두 마감되기도 했다.

이에 SSG닷컴은 전국적으로 배송차량을 60대 이상 늘리는 한편, P.P센터 인력도 단기적으로 증원해 처리 가능한 물량을 기존보다 최대 20% 더 늘려 하루 약 6만건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을 수립했다. 현재 SSG닷컴은 온라인스토어 네오 외에도, 전국의 이마트 P.P센터에서 일 5만건 배송을 소화하고 있다.

예약배송 가능일도 주문하는 날로부터 5일 뒤까지 선택할 수 있도록 늘린다. 기존 예약배송 지정은 주문일로부터 4일 이후까지 가능했다.

온라인스토어 네오에서 출발하는 ‘새벽배송’ 물량 또한 25일부터 서울, 경기 일부 지역 하루 1만건에서 1만 5천건까지 50% 늘리기로 했다. 매일 자정에 배송 마감하던 것을 한시적으로 순차 마감, 순차 배송으로 바꿔 단시간에 처리 물량을 높일 계획이다. 피킹 시간도 더 촘촘하게 구성한다.

안철민 SSG닷컴 SCM운영담당 상무는 “필요한 물건을 적재적소에 배달함으로써 소비자 불안을 최소화하는데 적극 나설 것”이라며 “전방위적으로 가용할 수 있는 자원을 모두 활용, 생필품 안정 공급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의지”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