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28일까지 재택근무 실시
상태바
11번가, 28일까지 재택근무 실시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2.25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11번가]
[사진=11번가]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위메프에 이어 이커머스 기업 11번가도 재택근무에 돌입한다.

11번가는 최근 코로나19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상향됨에 따라 희망 구성원 대상으로 28일까지 재택근무를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임신중인 구성원은 3월 첫째주까지 전원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어린이집 휴원, 개학 연기 등으로 가족돌봄이 필요한 구성원이 있을 경우 개학시기까지 재택근무가 가능하도록 했다.

28일 이후 상황에 따라 재택근무 연장 및 지속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11번가는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과 고객 대응을 위해 재택근무에 필요한 최적 업무 환경을 구축해두었으며 불가피하게 출근이 필요한 경우에도 대중교통 혼잡시간대를 피해 10시 이후 출근을 권장하고 있다”며 “사옥 출입 게이트에서 체온을 측정해 37.5도 이하일 경우에만 출근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