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기흥역 인근에 길이 96.5m 육교 26일 개통
상태바
용인시, 기흥역 인근에 길이 96.5m 육교 26일 개통
한성2차아파트 사거리 인근…구갈초 통학 어린이 안전 위해
  • 김승희 기자
  • 승인 2020.02.25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성2차아파트 사거리 인근에 설치된 육교 모습. [사진=용인시]
한성2차아파트 사거리 인근에 설치된 육교 모습. [사진=용인시]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용인시는 기흥구 구갈동 480일대 한성2차아파트 사거리 인근에 42호선 국도와 신갈천까지 횡단하는 길이 96.5m, 폭 5m의 육교를 설치해 26일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흥역세권도시개발사업지구 내에 거주하고 있으나 국도 건너편 구갈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통학할 수 있게 됐다.

구갈동 한성2차아파트 옆에서 기흥역 롯데캐슬레이시티 아파트 인근 신갈천변 사이를 연결하는 이 육교는 북단에 엘리베이터를 갖췄고 경사도 완만해 어린이는 물론이고 노약자나 장애인들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기흥역세권사업지구에는 지난 2018년 개설된 용인한얼초등학교가 있지만 지구 내 전체 학생들을 수용하지 못해 일부는 인근 구갈초등학교로 배정되고 있다.

특히 새로 조성되는 기흥역세권2지구 내 어린이들도 구갈초등학교로 통학해야만 해 국도42호선을 건너는 어린이들의 안전 문제가 제기됐다.

이에 시는 경기도교육청 등과 협의해 기흥역세권2지구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 승인 조건으로 안전한 통학대책을 수립하도록 했고, 이후 용인동부경찰서 협의를 거쳐 사업자 부담(약 30억원)으로 이 육교를 설치토록 했다.

이 육교는 특히 기흥역이나 AK몰, 롯데시네마 등 주민편의시설 등과도 인접해 있어 기흥역세권사업지구 내 주민들은 물론이고 이들 시설을 이용하려는 인근 시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증진하는 효과도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통학할 수 있도록 올해 초등학교 개학 전에 육교 설치를 마치고 개통하게 됐다”며 “기흥역이나 주변 시설들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