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코파이情, 현지 맞춤 메뉴 개발로 제2도약
상태바
초코파이情, 현지 맞춤 메뉴 개발로 제2도약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2.25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리온]
[사진=오리온]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오리온은 출시 46주년을 맞은 초코파이가 한·중·베·러 각국 현지화 된 맛으로 해외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으며 글로벌 제2도약에 나서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말 한국에서 선보인 ‘찰 초코파이’가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오리온은 러시아에서도 라즈베리, 체리, 블랙커런트 등 과일 맛을 담은 초코파이를 잇따라 내놓으며 호평 받고 있다.

◇ 한국, 전통 디저트 접목한 찰 초코파이

한국에서는 지난해 11월 초코파이에 전통 디저트인 인절미와 흑임자 등 떡을 접목한 ‘찰 초코파이’를 선보였다. 맛 변화를 넘어서 식감까지 바꾼 것이다. 이러한 파격 변신이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을 이끌어내면서 출시 두달 만에 누적 판매량 1000만개를 돌파했다. 일부 매장에서는 매진되기도 하면서 현재 생산 즉시 전량 출고되고 있다.

◇ 러시아, 시골 별장 속 베리 맛 초코파이

러시아에서도 현지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베리 맛 초코파이를 출시해 호평 받고 있다. 러시아인들에게는 ‘다차’(텃밭이 딸린 시골별장)에서 농사지은 베리류를 잼으로 만들어 먹는 것이 익숙하다고 한다.

이같은 다차 문화에 착안해 지난해 하반기 ‘라즈베리’, ‘체리’ 맛 초코파이를 내놓은 데 이어 올해 1월 ‘블랙커런트’ 맛을 선보이며 라인업을 확대했다. 오리지널 맛 중심에서 벗어나 ‘초코파이 다크’, ‘초코칩 초코파이’ 등과 함께 베리 맛 제품들이 추가되면서 초코파이 매출이 전년 대비 23% 넘게 성장해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 중국‧베트남, 차와 초콜릿 이용한 초코파이

중국과 베트남에서도 현지인들의 취향에 맞는 제품들이 안착하며 초코파이 브랜드파워를 강화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차를 즐겨 마시는 중국 소비자들의 입맛에 맞춘 ‘초코파이 마차’를 2016년에 출시했고, 베트남에서는 진한 초콜릿 맛을 선호하는 현지 소비자 성향에 맞춰 빵 속에 카카오를 듬뿍 담은 ‘초코파이 다크’를 2017년에 내놓은 바 있다.

두 제품 모두 브랜드 전체 매출에서 10% 이상의 비중을 차지하며 매출과 시장점유율 제고에 한 몫 하고 있다.

이같은 초코파이 현지화 전략 성과는 글로벌 통합 R&D 관리 결과다. 오리온은 지난 2017년 R&D 역량 및 글로벌 제품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한국법인이 헤드쿼터가 되어 연구기획팀을 신설하고 글로벌 통합관리를 본격화했다.

법인별 R&D 노하우를 공유하고, 각국 소비자 특성에 맞춘 신제품들을 지속 선보이면서 초코파이의 새로운 전성기를 만들어 가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글로벌연구소를 출범하며 R&D 본부 기능을 강화해, 글로벌 제품력 강화 및 성장 전략에 나선다.

오리온 관계자는 “출시 46년을 맞은 초코파이가 맛에서부터 식감에 이르기까지 국가별로 다양한 변신을 시도하면서 초코파이 브랜드에 새로운 생명력을 불어넣고 있다”며 “올해 글로벌연구소가 출범한 만큼 차별화된 제품을 지속 개발해 초코파이 제 2의 글로벌 도약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