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기준] 코로나19로 한국인 입국금지 국가 어디?
상태바
[24일기준] 코로나19로 한국인 입국금지 국가 어디?
외교부 ‘해외안전여행’ 사이트서 ‘해외 한국 여행객에 대한 조치 현황’ 업데이트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0.02.24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외교통상부 해외여행 안전사이트]
[사진=외교통상부 해외안전여행 사이트]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확진자수가 급증함에 따라 한국을 14일 이내 체류한 한국인 또는 외국인 입국을 제한하는 국가 및 지역이 늘어나고 있다.

24일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마카오, 싱가포르, 마이크로네시아, 카타르 5곳이 추가됐다.

앞서 중동 이스라엘과 바레인, 요르단과 남태평양 키리바시, 사모아, 미국령 사모아 등 6곳이 한국인과 한국 방문 외국인 입국을 금지했다. 또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한 곳은 위 5곳을 포함해 총 12 곳으로, 태국, 영국, 카자흐스탄, 투르크, 메니스탄, 오만, 우간다, 에티오피아다. 이전에 포함됐던 브라질은 24일 자료에서는 제외돼 있다.

중국령 마카오는 한국을 14일 내 방문한 이력이 있는 입국자를 대상으로 별도 지정 장소에서 6~8시간 소요되는 검역 실시한다. 싱가포르는 14일 내 대구‧청도 방문 여부 신고 및 방문 이력시 공항 내 의료검사 실시하고 유증상자는 병원에서 추가 검사 후 필요시 격리 시행한다.

마이크로네시아 지역은 한국, 중국, 홍콩, 마카오, 일본, 싱가포르, 태국 등 코로나19 발병 국가에서 입국한 여행자들은 입국 전 괌 또는 하와이에서 14일간 격리 조치한다. 카타르는 한국, 중국, 이란을 14일 내 방문한 경우 입국 후 14일간 자가 또는 시설 격리를 시행한다.

외교부는 “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외국에서 우리나라 여행객에 대하여 취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 조치 사항을 공지하고 있으니 해당국 방문 계획 마련 등에 최신 업데이트 정보를 참고하길 바란다”며 “아울러 코로나19가 중국뿐 아니라 일본, 태국, 싱가포르 등 여러 국가로 확산하고 있어 확진자 발생국가 방문시 더욱 감염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기를 당부드린다”고 공지했다.

24일 기준 한국인 입국금지 조치  국가. [자료=외교통상부]
24일 기준 한국인 입국금지 조치 국가. [자료=외교통상부]
24일 기준 한국인 입국 제한 및 절차 강화 조치  국가. [자료=외교통상부]
24일 기준 한국인 입국 제한 및 절차 강화 조치 국가. [자료=외교통상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