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대응 신천지 관련 시설 추가방역 시행
상태바
대전시, 코로나19 대응 신천지 관련 시설 추가방역 시행
허태정 시장, 24일 주간업무회의서 시민에게 코로나19 정확한 정보 적시 제공 등 지시
  • 박희송 기자
  • 승인 2020.02.24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4일 오전 시청 소회의실에서 주간업무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응단계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감염 위험요소 차단 강화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대전시청]
허태정 대전시장은 24일 오전 시청 소회의실에서 주간업무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응단계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감염 위험요소 차단 강화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대전시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24일 오전 시청 소회의실에서 주간업무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응단계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감염 위험요소 차단 강화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어제 코로나19 대응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됐고 우리시도 확진자 3명이 발생해 이제 특정지역 문제가 아닌 전국적 사항이 됐다”며 “이에 따라 대응체계를 국가 지정단계보다 한 단계 더 높여 대처한다는 각오로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폐쇄와 방역을 완료한 신천지 관련 시설에 대해 주변 공간까지 추가 방역을 시행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허 시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엄중한 상황을 맞아 공직기강이 더욱 확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이어 “이런 시기 시민불신을 초래할 공직기강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며 “이와 함께 행정력 보전을 위해 공무원 각자도 건강관리에 유의해 행정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또 허 시장은 코로나19 사태에도 다가올 혁신도시 관련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국회통과를 위해 집중력을 발휘하자고 독려했다.

허 시장은 “우리시 발전의 핵심이 될 혁신도시 관련 법안이 국회 통과를 앞두고 있다”며 “이번 회기 내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통과되도록 총력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