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4개 단체, ‘타다 총궐기대회’ 잠정 연기
상태바
택시 4개 단체, ‘타다 총궐기대회’ 잠정 연기
  • 고선호 기자
  • 승인 2020.02.2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전국 택시 4개 단체는 정부가 국내 코로나19 관련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으로 격상함에 따라 불법 타다 척결 총궐기대회’를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24일 밝혔다.

택시 4개 단체는 ‘타다’의 불법 택시영업 근절과 2월 임시국회에서의 관련 법률안 통과를 촉구하기 위해 25일 3만명 이상이 모이는 대규모 집회를 계획한 바 있다.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은 택시와 모빌리티간 상생을 위한 법안이므로, ‘타다’의 불법영업을 플랫폼운송사업으로 제도화하는 한편, 문제가 되었던 렌터카의 운전자 알선 허용범위를 명확히 하는 것을 주요골자로 하고 있다.

택시 4단체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범국가적 엄중한 시기에 시민의 안전하고 편리한 발이 될 것을 자임하는 택시가족이 지역감염의 위험을 가중시킬 수 없다는 판단에 따라 총궐기대회 연기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