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코로나19 ‘심각’ 단계‥총력 대응 태세 전환
상태바
성남시, 코로나19 ‘심각’ 단계‥총력 대응 태세 전환
24일 긴급 비상대책회의 열어, 지역사회 내 모든 자원 동원 확산 방지에 총력
  • 김승희 기자
  • 승인 2020.02.24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수미 시장 주재 긴급 비상대책회의 모습. [사진=성남시]
은수미 시장 주재 긴급 비상대책회의 모습. [사진=성남시]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성남시는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지금부터가 가장 중요한 고비임을 인식,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고자 24일 오전 은수미 시장 주재로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부처별 대응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하고 총력 대응 태세로 전환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우선 방역조치를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기존 35팀 82명 보건소와 성남시자율방재단 위주의 방역체제에서 국군제15비행단, 성남시의용소방대, 자원봉사단체 등 9팀 33명을 추가 확대해 민·관·군 협력 방역체제를 구축해 모란시장, 버스 차고지 등 다중이 이용하는 시설과 시내(마을)버스, 택시 등 대중교통을 중심으로 지역 내 방역을 강화한다.

또한 전국적으로 초중고 개학이 내달 2일부터 9일까지 1주일간 연기되었고, 시 내 전체 어린이집(국공립 및 민간 모두 포함) 610개 시설에 대해서도 오는 8일까지 휴원을 권고했다. 맞벌이 부부 자녀 등을 위해서 긴급돌봄은 제공된다.

시는 관내 대학과 공동 관리 대응 체계도 구축해 이번주 입국 예정이었던 400여명 중국인 유학생 관리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내달 16일로 예정됐던 개강일을 2주 더 추가 연기하도록 강력하게 요청했고 미 입국 예정 유학생들 휴학 방안은 물론 대구·경북 지역에서 관내 학교로 오는 학생들에 대해서도 구체적인 대응 방안에 대해 협의 중이다.

시는 현재 교육부와 교육지원청에 추가 대책 방안에 대해 강력히 요구한 상태이다.

이 외에도 ▲공공도서관 전면 휴관(25일부터 도서 대출반납 서비스 중지) ▲종교단체 행사 및 집회 자제·취소 요청 ▲긴급지원(생활지원비, 구호물품) 추진 ▲선별진료소 추가 확대(정병원, 성남중앙병원 2개소 추가 확대) ▲신천지교회 시설 및 신도 관리 ▲노숙인 무료급식소 운영 중단 등이 있다.

은수미 시장은 “우리 시는 코로나19 사태 발생 초기부터 이미 심각 단계에 준해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고 있었으나, 오늘 이 시간 이후부터는 총력 대응 태세로 전환해 보다 더 꼼꼼히 점검하고 체크해 나가 시민의 건강과 안정에 최대한 힘써 반드시 이번 사태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성남시는 실시간 ‘코로나19’ 발생 현황에 대해 시 홈페이지 및 시 공식 SNS를 통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현재 성남시 확진자는 없는 상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