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재, 민주당을 탈당하고 전주소속 시민후보로 울먹이며 출마 선언
상태바
최형재, 민주당을 탈당하고 전주소속 시민후보로 울먹이며 출마 선언
여론조사 1위인 자신을 설명도 없이 배제한 곰팡이 정치 받아들일 수 없다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2.24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형재 무소속 출마 선언. [사진=김은태 기자]
최형재 무소속 출마 선언. [사진=김은태 기자]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최형재 전주을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공정경선을 기대하던 전주시민의 믿음을 배반한 더불어민주당 공관위의 자신에 대한 컷오프 결정에 불복해 민주당을 탈당하며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최형재 예비후보는 24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론조사에서 줄곧 1위를 달려온 자신에게 아무런 설명도 없이 이유도 밝히지 않고 민주당 경선에서 배제한 공관위의 결정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은 평년보다 일찍 21대 총선 공천룰을 확정하면서 객관적인 상향식 공천과 예측 가능한 시스템 공천을 기조로 밝힘에 따라 공정한 경선은 지극히 상식적이고 합리적인 당원의 기대였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번 공관위의 결정은 특정인을 당선시키기 위해 자신을 의도적으로 배제한 것이라며 경선 참여 기회조차 봉쇄한 당의 결정에 도저히 승복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컷오프의 이유도 모른 채 주저앉을 수 없고 정권 교체를 위한 헌신과 지역 사회 변화를 무시하는 민주당의 오만함과 구태의연한 곰팡이 정치에 경종을 울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형재 예비후보는 당은 떠났지만 춧불을 들고 민주주의를 지킨 시민들이 바람막이가 돼 주고 민주당의 진정한 개혁을 바라는 당원들이 별이 돼줄 것이라 믿고 무소속 시민후보로 반드시 승리하겠다면서 울먹이며 지지를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