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全임원 사직서 제출…악재 극복 위한 고강도 자구책 돌입
상태바
에어부산, 全임원 사직서 제출…악재 극복 위한 고강도 자구책 돌입
  • 윤진웅 기자
  • 승인 2020.02.24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에어부산이 어려운 경영 환경 극복을 위해 강도 높은 자구책을 실행한다.

에어부산은 일본 무역분쟁, 코로나19 사태 등 연이은 악재에 따른 위기를 직면한 가운데 전방위적인 대책 마련에 나섰다고 24일 밝혔다.

먼저 에어부산의 대표이사 이하 모든 임원은 이날 일괄 사직서를 제출했다. 지난주 20~30% 급여를 반납하기로 한 에어부산 임원들은 이번 사직서 제출을 통해 경영 위기 극복에 앞장서기로 했다. 또한, 부서장들도 자발적으로 임금 10% 반납에 동참했다.

에어부산은 전 직원들이 3월부터 무급 희망 휴직에 적극 동참할 뜻을 밝히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에어부산은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주 4일 근무 △무급 15일 △무급 30일 등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중국 및 동남아 노선 25개는 3월 한 달간 비운항 하기로 했다. 항공기 리스사 및 국내외 공항 조업사와 비용 납부 유예 또는 감면을 협의하는 등 비용 절감을 위해 전방위적으로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상황이 개선될 때까지 비용 절감과 수익성 제고 등 경영 정상화에 모든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사진=에어부산]
[사진=에어부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