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코로나19' 종교단체에 행사 자제 요청
상태바
성남시, '코로나19' 종교단체에 행사 자제 요청
4개 종교단체에 행사 자제 협조 요청, 신천지 관련시설 전수 조사 및 폐쇄 조치
  • 김승희 기자
  • 승인 2020.02.23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열린 코로나19 대응 상황 긴급보고회 모습 [사진=성남시]
23일 열린 코로나19 대응 상황 긴급보고회 모습 [사진=성남시]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김승희 기자] 성남시는 금일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지금부터가 매우 중요한 고비임을 인식, 기독교, 천주교, 불교, 원불교 등 관내 4개 종교단체에 ‘코로나19’ 사태가 진정 될 때까지 많은 사람이 모이는 종교행사를 자제해달라 요청했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지난 31일부터 총 5차례 관내 모든 종교시설 919곳에 “최근 전국적으로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된 엄중한 국면에 예배, 법회, 미사 등 실내 공간에 다중이 밀집하여 모이는 종교행사를 가급적 자제해 줄 것을 간곡히 요청드린다”는 내용의 협조 요청 공문을 보냈다.

또한 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 이틀간 성남시 내 신천지교회 관련 시설에 대해서도 전수 조사를 실시했다.

시는 시민들이 제보한 6개 시설을 포함, 관련시설 총 18개소(센터, 위장교회 포함)에 대해 전수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 총 10개 시설이 관련 시설로 확인됐다. 이 10곳은 모두 폐쇄조치를 했고, 해당 시설물 및 주변 일대를 긴급히 방역 실시도 완료했다.

관내 신천지 신도 중 지난 2월 대구, 과천 신천지 집회에 참석한 사람은 5명으로 이 중 4명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1명은 타지역으로 이사해 관할 보건소에서 무증상으로 역학조사 및 검사 대상이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

한편 은수미 성남시장은 23일 ‘코로나19 대응 상황 긴급 보고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금일 감염병 위기 경보 단계가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됐다. 지금부터가 매우 중요하다. 우리 시는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지역사회 내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다해 지금의 사태를 반드시 이겨나가도록 하겠다. 시민 여러분들도 개인 위생 예방수칙 준수에 철저를 기해주시고, 당분간은 다중이 모이는 모임이나 행사는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성남시는 실시간 ‘코로나19’ 발생 현황에 대해 시 홈페이지 및 시 공식 SNS를 통해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현재 성남시 확진자는 없는 상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