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녹즙, 여주무화과 출시
상태바
풀무원녹즙, 여주무화과 출시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2.23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풀무원녹즙]
[사진=풀무원녹즙]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무화과 단맛을 활용한 녹즙을 풀무원에서 선보였다.

풀무원녹즙은 생으로 갈아 넣은 여주에 무화과를 넣은 녹즙 제품 ‘여주&무화과’를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여주’는 길고 울퉁불퉁한 모양 박과 채소다. 장수 인구가 많은 일본 오키나와 사람들이 꼭 챙겨 먹는 식품으로 알려졌다.

신제품 ‘여주&무화과’는 베트남에서 자란 여주를 사용했다. 건조하거나 열처리를 하지 않고 원물 그대로 갈아 낸 퓨레 형태로 영양과 신선함을 살렸다.

여주 특유 쓴 맛을 잡을 수 있도록 무화과로 건강하면서도 달콤한 맛을 더했다. 제철에 수확한 47종 채소와 과일을 풀무원 특허 식물성유산균으로 발효한 채소발효액을 담아 유효성분 영양을 높였다. 난소화성말토덱스트린을 넣어 하루 한 병으로 식이섬유 1일 권장량 50% 이상을 섭취할 수 있다.

손민정 풀무원녹즙 PM은 “최근 흑당을 활용한 음료나 디저트를 즐기는 트렌드가 크게 확산되며 과도한 당 섭취에 대한 우려도 높아지고 있다”며 “쓴 맛이 강해 생으로 섭취하기 힘들었던 여주를 맛있게 담아 낸 ‘여주&무화과’로 매일 아침 간편하게 건강을 챙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풀무원녹즙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시음 신청을 하면 여주&무화과를 비롯해 다양한 녹즙 제품을 음용할 수 있다. 가격은 한병(130ml)에 2300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