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영동군, 코로나19 지역사회 유입 차단 '총력'
상태바
[종합] 영동군, 코로나19 지역사회 유입 차단 '총력'
대전과 청주·세종·상주시까지 확진자 발생, 22일 긴급 간부회의…지역 내 종교시설과 목욕탕 등의 관리방안 긴급 논의
  • 박희송 기자
  • 승인 2020.02.22 1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영동군은 인근 대전과 청주·세종·상주시에서까지 확진자가 나오자 22일 오전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사진=영동군청]
충북 영동군은 인근 대전과 청주·세종·상주시에서까지 확진자가 나오자 22일 오전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사진=영동군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충북 영동군이 휴일도 반납하고 전국적으로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는 코로나19 지역사회 유입 차단을 위해 총력을 다해 비상방역태세를 구축하고 있다.

영동군에 따르면 인근 대전과 청주, 세종, 상주시에서까지 확진자가 나오자 22일 오전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했다.

전국적 위기 상황에 놓인 현재 영동군이 가진 모든 인적·물적 자원 등 행정력을 총동원, 지역사회 병원균 원천차단에 집중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긴급회의에선 병원균의 전파가 쉬운 지역 내 종교시설과 목욕탕 등의 관리방안에 대해 긴급 논의했다.

현재 영동군에는 117개의 종교시설과 5개의 목욕탕·찜질방이 있다.

이날 회의 후 군은 각 읍·면장의 책임 하에 전 종교시설과 목욕탕 등을 전수 점검했다.

또 발열, 기침, 인후통 등 감기증상이 있는 사람은 예배참석 자제 요청 안내문을 부착하는 등 각 시설 관계자들에게 코로나19 예방에 힘을 모아줄 것과 이용객 출입 시 소독용품 사용, 외부인 출입 확인 철저 등의 기본 사항을 당부했다.

아울러 군민들의 출입이 많은 종교 시설부터 지역 방역업체와 협의, 우선 소독방역활동을 시행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사태 진정시까지 군민의 안전과 건강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해 방역활동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영동군은 일찌감치 5개 반 26명으로 구성된 방역대책반을 구성하고 군보건소와 영동병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 24시간 비상방역체계를 유지 중이다.

이와 함께 병·의원, 금융기관, 공공기관 등에 살균소독제·손소독제를 배부하고 주민들에게 마스크 배부 등으로, 주민들의 경각심을 제고하고 있다.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읍·면순방, 정월대보름 행사를 취소한 데 이어 마을 경로당 폐쇄, 다중이용시설·전통시장 등 방역소독, 전 직원 민방위복·마스크 착용, 10명이상 참석 행사 일시 취소 등의 세심한 방역대책을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