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발 빠르고 강력한 코로나 지원 대책 시행하라”
상태바
文대통령 “발 빠르고 강력한 코로나 지원 대책 시행하라”
정세균 총리, 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보고
“대구·경북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
  • 안중열 기자
  • 승인 2020.02.2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관계 부처 장관들로부터 코로나19 대응에 관련한 현안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관계 부처 장관들로부터 코로나19 대응에 관련한 현안 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관계 부처 장관들로부터 코로나19 대응에 관련한 현안 보고를 받았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날 대구·경북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서 방역 대책을 집중적으로 시행한다고 보고했다.

이와 함께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명단을 확보해서 자가 격리해 그 상태에서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대구·경북 지역 특별 방역 대책을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여러모로 상황이 엄중하므로 발 빠르고 강력한 지원 대책을 시행하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전날(21일) 5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와 경북 청도대남병원 장례식 문제에 대한 당부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예배와 장례식 참석자에 대해선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장례식 방명록 등은 중요한 추적대상일 텐데, 단순히 신천지교회 측이 제공하는 정보에만 의존하면 관련 후속 조치가 지지부진할 수 있으니 좀 더 빠르고 신속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 단계를 3단계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하는 문제와 관련, “일본이나 홍콩, 싱가포르 등은 인구비례로 볼 경우 한국보다 확진자가 훨씬 많은데도 ‘경계’ 단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현 상태를 유지하되 중앙정부가 나서 ‘심각’에 준하는 수준으로 대응하겠다”고 보고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