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내주 소상공인 임대료 지원 등 경기대책 발표”
상태바
홍남기 “내주 소상공인 임대료 지원 등 경기대책 발표”
추경 편성보다 현장에 도움이 되는 사업발굴에 초점…G20 회의서 거시정책 공유 강조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2.21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준비위원회' 1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준비위원회' 1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소상공인 임대료 지원 등 코로나19 관련 1차 경기대책 패키지를 내주 후반부에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고 21일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1차 준비위원회'를 주재한 뒤 "생산·소비·투자·수출 등을 진작할 수 있는 대책을 각 부처에서 모아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대통령께서도 말씀하셨듯 소상공인 임대료와 관련해 정부가 어떤 형태로 지원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있다"며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고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포함해서 검토 중"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사업이 현장에서 피해 극복에 도움이 되는지, 경기의 흐름을 살려 나갈 수 있을지를 중심으로 검토 중"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현장에 도움이 되는지 여부"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수출은 어제 큰 부분을 발표해서 추가로 발굴하는 부분이 담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여부에 대해선 "추경 여부보다도 사업과 정책 자체가 중요하다"며 "어떤 정책과 사업이냐에 따라 재원을 검토할 수 있는 것이며, 중점적으로 검토하는 부분은 여러 아이디어 중 현장에 도움이 될지 여부"라고 말했다.

아울러 "기금 사업의 20% 내에서 금액을 올릴 수 있는데 해당 부분을 검토하고 있으며 예비비도 지원할 예정"이라며 재원이 당장 어려운 상황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차 이날 오후 출국하는 홍 부총리는 "회의에서 한국 경제와 코로나19 사태 대응과 상황을 자세히 설명할 것"이라며 "국제 사회의 거시경제 정책 공조가 중요하다는 점도 발표하겠다"고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