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관련 경제계 애로사항 해결 안간힘
상태바
정부, 코로나19 관련 경제계 애로사항 해결 안간힘
대기업부터 중소·벤처기업 애로사항 청취…피해 줄이기 위한 대책 마련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2.21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정부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산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경제계 인사들과 만나 기업별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에 따른 지원대책을 마련했다. 이어 중소벤처기업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도 관련 업계에 대한 지원책을 내놓고 있다. 

청와대는 19일 코로나19 관련 경제계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요청한 사항들을 전폭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13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구광모 LG 회장, 최태원 SK 회장 등 경제계 인사들과 코로나19 대응 간담회를 진행했다. 

당시 경제인들은 간담회에서 회식시간이 주 52시간제 근무시간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점에 대한 지침을 명확히하는 것을 비롯해 △중국 현지 공장을 위한 방역물품 지원 △화학물질 취급 인허가 시간 단축 △관세특례 확대 등을 건의했다.

청와대는 경제인들의 이같은 요구를 전폭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청와대는 지난 13일 개최된 코로나19 대응 대통령과 경제계의 간담회에서 제시된 경제계의 총 16개 모든 건의사항을 수용, 신속히 후속조치를 이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청와대의 이같은 움직임에 따라 각 부처도 소관 업계의 산업 지원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 ’코로나19 ICT 민관합동대응반‘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대응 ICT산업 지원방안(Ⅰ)‘을 발표했다.

이번 지원방안에는 단기적으로 △기술료 유예·감면 및 기술개발자금 융자 검토기간 단축 등 코로나19 관련 피해를 입은 ICT R&D 기업을 지원하고 △과기정통부 소관 재정사업의 신속한 집행 및 ICT 분야 대기업-중소기업 간 거래 촉진 등을 통해 국내 ICT산업의 활력을 제고한다. 또 △ICT기업의 수출입선 다변화 및 글로벌 마케팅 지원을 통해 글로벌 진출 기회 확보를 적극 추진할 것이다.

중장기 대책은 △국내 ICT산업의 생산역량 강화 등 글로벌 공급망 안정화를 위해 노력하고 △DNA(데이터-네트워크-AI) 기반 ICT 수출구조 고도화 등이다. 또 경영안정자금 공급, 수출바우처 등을 통해 ICT업계 지원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업계 안내 및 관계부처 협의 등도 추진한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ICT산업이 4차 산업혁명 시대 우리 경제의 대변혁을 이끄는 핵심동력인 만큼,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는 것이 앞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코로나19 관련 정보통신기술(ICT)분야 대응반 회의' 를 개최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코로나19 관련 정보통신기술(ICT)분야 대응반 회의' 를 개최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는 마스크 MB(Melt Blown) 필터 등 원부자재 수급애로를 해소하기 위한 원부자재 공동수입을 지원하기로 했다. 

피해 발생 소상공인에게는 경영안정자금 200억원, 특별보증 1000억원을 13일부터 공급한다. 특히 경영안정자금 금리가 2%에서 1.75%로 인하된다. 노란우산공제 대출금리도 한시적으로 3.4%에서 2.9%로 인하된다. 기타 만기연장과 상환기간 연장도 이뤄진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1차 지원 때 경영안정자금 편성이 200억원에 불과한 것에 대해선 "2차 대책 때는 경영안정자금을 큰 폭으로 늘리려고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G마켓 등의 민간쇼핑몰 내 ‘온라인 특별기획전’마련, ‘가치삽시다’ 플랫폼(중기유통센터) 입점지원 및 온라인 전통시장관 마케팅 지원 등을 통해 내수위축 극복을 위한 온라인 상거래 지원이 강화된다. 구내식당 의무휴일제 추진 및 피해점포 정상화프로그램 지원을 통해 소상공인 매출 증대방안이 시행된다.

중국진출 중소기업에 대한 구호물자 배송지원과 소상공인·전통시장 대상 마스크 및 손소독제 배부지원이 지속적으로 시행되고 공영홈쇼핑을 통한 마스크 수급 안정화도 추진된다.

한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코로나19와 관련해 "이달 말 투자·소비 활성화 등 전방위적인 1차 경기대책 패키지를 마련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