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신임 이사회 의장 박재완 전 장관 선임…첫 사외이사 의장
상태바
삼성전자, 신임 이사회 의장 박재완 전 장관 선임…첫 사외이사 의장
한종희 VD사업부장, 최윤호 CFO 사내이사 후보 추천
  • 여용준 기자
  • 승인 2020.02.21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재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사진=삼성전자]
박재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사진=삼성전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삼성전자가 사외이사인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을 신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삼성전자가 사외이사를 의장으로 선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사내이사 후보에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과 최윤호 경영지원실장(사장)을 추천하기로 결의했다.

2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박 의장은 2016년 3월부터 사외이사로 활동한 최선임 이사로 회사와 이사회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 기재부 장관을 역임하는 등 행정가로서 경험도 풍부해 이사회의 전략적인 의사결정을 주도할 수 있을 것으로 삼성전자는 기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8년 3월 이사회 의장과 대표이사를 분리한 데 이어 이번에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삼성전자는 이를 통해 이사회의 독립성과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또 국가경쟁력과 공공부문 개혁에 대한 연구를 활발하게 하고 학문적인 식견도 뛰어나 객관적이고 균형감 있는 시각으로 이사회를 이끌어 회사의 경영 활동을 다각도로 점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 의장은 삼성전자 이사회의 대표로 이사회에 상정할 안건을 결정하고 이사회를 소집해 회의를 진행하게 된다. 또 이사들 사이에서 조정자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삼성전자는 이날 이사회를 통해 박 의장을 선임한 것 외에 사내이사 후보에 한종희 사장과 최윤호 사장을 추천하기로 결의했다.

삼성전자에서 TV와 사이니지를 책임지고 있는 한종희 사장은 세트 사업부문 선임 사업부장으로 주요 핵심 보직을 두루 경험한 바 있다. 급변하는 경영 환경과 치열한 글로벌 경쟁 속에서도 14년 연속 TV시장 세계 1위를 달성하는 데 기여하는 등 탁월한 경영 능력과 리더십을 보여줬다.

또 회사의 다양한 의견들을 조율하고 제품과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는 등 사업의 체질 변화를 위한 혁신을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

최윤호 사장은 재무 분야 전문성을 바탕으로 사업부의 경영활동을 지원하고 견제하는 한편 각 사업부문간 주요 의사결정을 합리적으로 조율할 예정이다.

최 사장은 구주총괄 경영지원팀장, 무선사업부 지원팀장 등 주요 보직을 거치며 폭넓은 사업혁신 경험과 리스크 관리 역량을 갖춰 삼성전자가 불확실한 글로벌 경영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가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삼성전자가 100년 삼성을 향한 CSR 비전인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을 적극 추진하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더욱 활발히 하는 데에도 이사회 내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종희 사장과 최윤호 사장은 다음달 18일 열리는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사내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