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K푸드 확산 디딤돌 된다
상태바
‘기생충’ K푸드 확산 디딤돌 된다
2월 22일부터 미국 아마존을 시작으로 한국 농식품 온라인 판촉 시작
  • 이하영 기자
  • 승인 2020.02.20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기생충’. [사진=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사진=CJ엔터테인먼트]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기생충’이 영화계를 넘어 글로벌 식품시장에서 한류 열풍 주역으로 기대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영화 ‘기생충’ 미국 오스카 4관왕 수상을 적극 활용해 22일부터 미국 대표 온라인몰인 아마존을 시작으로 베트남‧인니‧태국 등에서 ‘한국식품 온라인 판촉전’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미국 아마존에서는 ‘오스카 4관왕 기념, 한국 식품 4개 고르면 1개는 무료’ 이벤트를 개최해, 영화 속에서 노출되었던 짜파구리와 함께 온라인몰에서 인기 수출 농식품을 판매한다.

이와 더불어 미국 현지에서 구매 가능한 신선농산물인 신고배와 팽이‧새송이 버섯도 아마존에 입점해 특별 판촉전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기업을 위해, 인도네시아에서는 큐텐(Q10), 베트남은 라자다(Lazada), 태국은 쇼피(Shopee) 등 신남방 국가 중심으로 3월 중 ‘영화 속 이슈식품’ 온라인 판촉전을 병행한다.

미국 현지 유명 유튜버와 함께 영화 속에 나왔던 한국 식품 먹는 모습 및 방법을 인스타그램 및 유튜브에 배포하고 콘텐츠에 한국 식품 구입 가능한 온라인몰 링크 연동 등 이벤트가 예정돼 있다.

홍보부스를 통해 현지 소비자들에게는 다양한 한국 식품을 소개하고 ‘한국 식품 먹는법’, ‘한국 식품 활용한 나만의 요리법’ 등 다양한 참여형 이벤트를 통해, 미국 주류 시장 내 한국 농식품을 알리고 확산시킬 계획이다.

김상진 수출진흥과장은 “한때 드라마의 인기로 중국에서 ’치맥‘ 바람이 불어, 우리나라 맥주 수출이 늘었던 것처럼 콘텐츠를 통해 한국의 식문화를 알리는 것은 또 다른 한류”라면서 “이 기회를 활용하여 한국 식품의 다양한 홍보 활동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