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세계 최초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 개발…‘차가 더 스마트해진다’
상태바
현대·기아차, 세계 최초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 개발…‘차가 더 스마트해진다’
전방 도로, 교통 상황 파악 최적 기어 자동 변속…주행감 및 연비 개선
  • 윤진웅 기자
  • 승인 2020.02.20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가 세계 최초로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 개발했다.
현대·기아차가 세계 최초로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 개발했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20일 전방 도로 형상과 교통 상황을 차량이 스스로 파악하고 최적의 기어 단수로 변속해주는 전방 예측형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향후 나올 신차에 이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은 도로의 3차원 정밀 지도가 탑재된 3D 내비게이션과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을 위한 카메라, 레이더 등 각종 ICT 기기들이 보내는 신호를 지능화된 소프트웨어로 종합해 변속기를 제어하는 원리로 구동된다. 시스템 개발 과정에서 약 40건의 핵심 특허가 국내외에 출원된 것으로 전해진다.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을 적용한 차량을 실제 도로에서 테스트 한 결과, 기존 차량에 비해 코너링에서의 변속 빈도가 약 43% 줄어드는 것으로 확인됐다. 브레이크 조작 빈도 역시 약 11% 줄어들었다. 운전피로도 개선 효과가 기대된다.

고속도로 진입 등 급가속이 필요한 경우에는 주행 모드가 자동으로 Sport 모드로 전환된다. 고속도로 교통 흐름에 합류하기 수월하다. 고속도로에 들어선 뒤에는 기존 주행 모드로 자동 복귀된다.

이 밖에도 과속 방지턱, 내리막 경사로 등을 차량 스스로 판단해 가속 페달에서 발을 떼면 자동으로 엔진 브레이크가 작동한다. 앞 차와의 거리에 따라 변속기가 자동으로 조정돼 운전감도 개선됐다.

현대·기아차는 향후 ICT 커넥티드 변속 시스템이 LTE 또는 5G 통신을 기반으로 신호등과도 통신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운전자의 성향을 파악해 변속 제어에 반영하는 등 더욱 지능화된 변속기술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지능화구동제어리서치랩 전병욱 연구위원은 “자동차가 단순한 이동수단을 넘어 스마트 모빌리티로 진화하고 있다”며 “파워트레인과 같이 전통적인 자동차 분야도 ICT 및 인공지능 기술과 접목하는 노력을 통해 스마트 모빌리티에 최적화된 첨단기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