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자동차 브랜드, 세계 승용차 판매 하락세에도 ‘선전’
상태바
한국 자동차 브랜드, 세계 승용차 판매 하락세에도 ‘선전’
지난해 세계시장 승용차 판매 전년 대비 4.2% 감소…2년 연속 하락
한국 브랜드 , 2018년 7.4%에서 2019년 7.6%로 상승
  • 윤진웅 기자
  • 승인 2020.02.20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세계시장 승용차 판매가 2년 연속 줄어든 가운데 한국 브랜드가 선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발표한 '2019년 해외 주요 자동차시장 및 정책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시장 승용차 판매는 전년 대비 4.2% 감소하면서 2년 연속 줄어들었다.

인도와 중국시장이 전년 대비 각각 12.7%, 9.5%로 대폭 감소한 것과 동시에 멕시코와 러시아가 각 7.5%, 2.3% 감소하는 등 주요 신흥시장 중심으로 시장규모가 축소된 것이 주된 요인이다.

이와 달리 선진국 시장은 대체로 견조한 모습을 나타냈다. EU는 전년 대비 1.2% 증가하며 6년째 시장규모 확산세이며, 미국은 전년 대비 1.4% 감소했으나 1700만대에 육박하는 시장규모를 유지하고 있다.

유럽브랜드는 EU와 중국 중심으로 판매가 늘면서 전년 대비 0.6% 증가했다. 시장 점유율은 2018년 31.0%에서 2019년 32.6%로 높아졌다.

일본브랜드 판매는 전년 대비 3.2% 감소했으나 중국에서 유일하게 2.3% 증가해 시장점유율은 2018년 25.3%에서 2019년 25.6%로 상승했다.

한국브랜드는 미국, EU, 인도에서 시장 특성에 맞는 모델 투입이 이뤄지며 각각 4.6%, 2.8%, 1.0% 증가했다. 중국 시장에서 14.4% 감소하면서 전체적으로 1.9% 감소했으나 시장 점유율은 2018년 7.4%에서 2019년 7.6%로 상승했다.

반면 미국 브랜드는 브라질을 제외한 6개 시장 중 중국 시장에서 20% 이상 급감하면서 6.1% 감소했다. 시장점유율도 2018년 19.1%에서 2019년 18.7%로 떨어졌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은 "지난해 한국브랜드는 세계시장에서 상대적으로 선전했으나, 자동차시장 환경의 급변과 중국의 추격을 고려하면 향후 기업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적 뒷받침이 절실하다"면서 "단기적으론 코로나19로 인한 계획대비 40% 이상의 조업차질 만회를 위해 충분한 특별연장근로 허용과 노조의 적극적 협조가 필요하고 중장기적으론 부품생산체제의 고도화와 생산성 범위 내 임금안정과 노동유연성 제고가 신속히 추진되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