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인텔·윈스 ‘협력’… 5배 안정적인 5G 네트워크 선보인다
상태바
LG유플러스·인텔·윈스 ‘협력’… 5배 안정적인 5G 네트워크 선보인다
  • 송혜리 기자
  • 승인 2020.02.20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LG유플러스가 인텔, 정보보안 솔루션 업체 윈스와 5G 네트워크 보호를 위한 100GB급 침입방지시스템(IPS)를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트래픽 증가와 외부공격으로 인한 5G 장비 오작동과 데이터 교란은 서비스 장애 발생, 데이터통신 중단 등으로 사용자에 피해를 준다. 이에 초기 네트워크 서비스 보안이 중요한데, IPS는 웜, 바이러스, 도스(DoS)공격 등 다양한 외부 공격을 탐지하고 차단해 네트워크를 보호한다. 

LG유플러스는 100G급 대용량 IPS 개발을 통해 기존 장비 보다 5배 많은 트래픽을 처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트래픽 자동학습을 통한 상관분석, 데이터마이닝을 통한 행위분석 등 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해 잠재적 위협에도 대응할 수 있게 됐다.

박송철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장은 “고객에게 최고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 급증하는 트래픽 및 보안 위협에 대응 가능한 최적화된 보안 기술 적용이 필수적”이라며 “국내 중소 제조사 및 글로벌 벤더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급변하는 네트워크 환경에서 품질 안정성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윈스 김대연 대표는 “국내 및 일본 이동통신사에 IPS를 공급하는 국내 벤더사는 윈스가 유일하고 그만큼 기술력과 운영 노하우를 가지고 있다”라며 “윈스의 보안기술력, LG유플러스의 통신과 인텔의 서버용 CPU 경쟁력을 바탕으로 5G 시장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