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소비·투자 활성화 위해 개별소비세 인하 한시적 추진
상태바
여당, 소비·투자 활성화 위해 개별소비세 인하 한시적 추진
당정, 이달 종합지원대책 수립…"임대료 부담 완화 등 가용자원 총동원"
  • 이상헌 기자
  • 승인 2020.02.20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20일 "당정은 투자·수출·내수·일자리 등 경제 전반의 활력을 회복하기 위해 2월 중 종합지원대책 수립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제 대책과 관련해 "업종·분야별 대책을 시행했지만 이에 더해 근본적 추가 대응책도 강구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특히 소비·투자 활성화를 위해 한시적 개별소비세 인하, 소비쿠폰 구매금액 환급, 소상공인 임대료 부담 완화, 기업 인센티브 확대 추진 등 가용자원을 신속하고 과감하게 총동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비비와 기존 예산을 최대한 신속 집행하고 필요하면 이·전용과 기금 활용 등 적극적 재정정책과 금융·세제지원 정책도 과감하게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정책위의장은 미래통합당을 향해 "국민 생명을 정쟁의 도구로 삼는 저급한 정치를 중단해달라"며 "정부의 방역 노력을 근거 없이 폄훼하고 특정 국가에 대한 혐오를 부채질하는 건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고 불안을 조장하는 매우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