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썩힌 가축분뇨로 악취 없는 익산 만들어요
상태바
잘 썩힌 가축분뇨로 악취 없는 익산 만들어요
1000여 축산농가 가축분뇨 부숙도 검사 의무화 시행
  • 김은태 기자
  • 승인 2020.02.20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농정국 정례브리핑. [사진=익산시]
미래농정국 정례브리핑. [사진=익산시]

[이뉴스투데이 전북취재본부 김은태 기자] 익산시는 3월 25일부터 가축분뇨 관련 법률 개정안에 따라 축산농가의 퇴비 부숙도 측정 의무화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익산시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돼지와 젖소를 사육하는 농가나 재활용신고자와 가축분뇨자원화시설에서 농지에 살포하는 액비는 썩혀서 익히는 부숙도 검사를 했으나, 2020년 3월 25일부터는 소와 돼지, 닭, 오리 농가에서 발생하는 퇴비까지도 부숙도 검사가 확대된다.

따라서 관내 배출시설 허가대상 농가(128곳)가 배출시설 신고대상 농가(1012곳)로 확대된다.

퇴비 부숙도 검사는 가축분뇨 배출시설 허가대상 농가는 6개월에 한 번, 신고대상 농가는 1년에 한 번씩 부숙도 검사를 받고 그 결과를 3년간 보관해야 한다.

익산시 전체 축산농가 1500여 농가 중 1000여 농가가 부숙도 검사 의무화 대상에 포함된다.

그동안 가축분뇨로 만들어진 퇴비는 주로 봄과 가을 영농철 농경지에 살포돼 유기질 비료로 사용돼 왔지만 덜 썩힌 퇴비살포 때문에 발생한 악취와 환경오염 등의 문제가 지속해서 제기됐다.  

그러나 가축분뇨 부숙도 검사 확대를 계기로 농경지에 살포하는 퇴비의 악취 해소와 경축 순환농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잘 썩히고 익힌 퇴비를 살포하면 암모니아 저감으로 미세먼지와 악취가 감소하고, 가축분뇨 내 질소 함량 저감으로 토양환경을 개선할 수 있다.

익산시 축산과는 지난 1월 퇴비 부숙도 의무화 시행에 대비해 축산농가 집합 교육을 시행했고, 현수막 게첨과 문자 발송, 시 홈페이지 안내, 홍보 리플릿 배부 등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아울러 축산농가들의 퇴비사 협소와 장비 부족 등의 애로사항에 대해 관련 부서와 퇴비사 신·증축이 가능하도록 협의하고, 장비 부족에 있어서는 농업기술센터에서 농기계 임대사업과 시에서 지원하는 융자사업 등 지원방안을 마련해 점차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최봉섭 미래농정국장은 "앞으로도 악취 저감 시설 등 축산환경을 크게 개선하고 올해 3월 시행되는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가 안정적으로 정착돼 시민과 축산농가가 상생하는 친환경 농업을 육성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