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관련주 줄줄이 상한가
상태바
[특징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관련주 줄줄이 상한가
  • 유제원 기자
  • 승인 2020.02.19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다는 소식에 19일 마스크 업체와 의료기기 업체 등 코로나19 관련주 주가가 급등했다.

이날 주식시장에서 깨끗한나라는 가격제한폭(30.00%)까지 치솟은 3835원에 거래를 마쳤다. 모나리자(29.98%)와 오공(29.97%), 웰크론(29.93%) 등 다른 마스크 업체도 줄줄이 상한가로 마감했다.

백신 개발업체 진원생명과학과 질병 진단 제품을 생산하는 랩지노믹스는 각각 20.57%, 17.02% 급등했다.

이밖에 국제약품(20.00%), 신풍제약(11.30%), 삼천당제약(17.79%) 등 제약업체들도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9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15명 추가돼 국내 확진자는 46명이라고 밝혔다.

신규환자 15명 중 13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나왔다. 이 가운데 11명은 31번째 환자(61세 여성, 한국인)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10명은 동일한 교회에 다녔고, 1명은 병원에서 접촉했다. 나머지 2명은 연관성을 확인하고 있다.

대구·경북 지역 외 환자 2명 가운데 1명은 20번째 환자(42세 여성, 한국인)의 딸(11세, 한국인)이다.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있던 중 증상이 확인돼 검사를 받고 양성으로 판정됐다.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서울 성동구에서도 확진자가 1명(77세 남성, 한국인) 나왔다. 현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